Punchnello – 23 Lyrics (feat. SAM KIM)

힘들었던 하루 전부 끝마치고 나서
집에 돌아와 쏟아지는 잠을 뒤로하고
맥주 한 병 두 병 세 병을 연거푸 들이켜고
오늘을 기록하기 위해 노트를 열어
빼곡 빼곡
참 많이도 버렸지
참 많이도 버리고 또 버티면서 지냈네
어린놈이 티는 안 내면서 자길 숨기길 잘해
고생 참 많이 했어
숫자로만 일관된 사람들 사이, 관계
다 어려워 매번 진짜 날 생각했다면
그들은 안 그랬을 거야
상처받는 게 날 더 강하게 해준다면서
벌어진 게 아물고 나면 더 단단해진다고
늘 내게 말했지
참 많이도 속았지, 참 많이도 속이고
또 속으면서 지냈네
어린놈이 티는 안 내면서 자길 숨기길 잘해
고생 참 많이 했어
이젠 좀만 편하게 해

1,2,3 I’ll count away
All my troubles for today
Don’t think about it now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child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Don’t you worry about it now)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따뜻하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밝아지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다시 웃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떳떳하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따뜻하고 싶어

지나간 일들에 미련 갖지 않으려고 해
추웠던 겨울은 겨울인 채로 기억나게 해
억지로 웃었던 날들도 다 지나갔으니
이제는 오롯이 날 위해 웃음 지어보려 해
내 스물셋엔
참 많이도 울었지, 참 많이도 울었고
또 버티려고 웃었네
어린놈이 티는 안 내면서 자길 숨기길 잘해
고생 참 많이 했어
이젠 정말 나를 위해 해

1,2,3 I’ll count away
All my troubles for today
Don’t think about it now
Don’t you worry don’t you worry child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Don’t you worry about it now)
이젠 좀만 편하게 해 (내 스물셋엔)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따뜻하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밝아지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다시 웃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떳떳하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따뜻하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밝아지고 싶어
봄이 오듯 나도 이제 다시 웃고 싶어
봄이 오듯 봄이 오듯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